닌텐도 New 2DS XL 지름신고

안녕하세요 노인입니다.


오늘은 닌텐도를 지른 후기를 써보겠습니다.


저의 첫 닌텐도는 DS Lite였는데 그때 열심히 들고 다니면서 게임하고 그랬던 기역이 아직까지 남아있어 휴대용 게임기로써 구매를 해봤습니다.


사실 최근에 닌텐도 스위치를 동일한 생각으로 구매를 했었습니다.

다만 제가 생각하기에 닌텐도 스위치는 휴대용 게임 머신이라기엔 무겁고 크고 특히 조이콘 부분이 들고 다니기에 너무 약한 거 아닌가 라는 생각으로 휴대용 게임기 라기보다는 거치형 콘솔에 가깝지 않나 싶어서 잘 안들고 나가게 되더라고요.


그러다 결국 중고 판매를 하고 이번에 2DS XL 모델로 돌아왔습니다.


아 그리고 3DS 안사고 왜 2DS 샀냐고 하는 사람이 은근 많아서 그러는데 저는 왜 닌텐도에서 3D 기능이 필요한지 잘 모르겠고 오히려 눈만 아플 것 같다고 생각하기에 무난한 2DS로 왔습니다.


구매는 신도림 한우리에서 했고 본체와 충전기 그리고 뉴 슈퍼마리오 브라더스 2 중고 타이틀을 포함해 17만 9천원에 구입했습니다.


그냥 질렀다고 자랑하는 글인 만큼 짧고 간결하게 쓰겠습니다.


일단 박스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DSC-RX100M5 | 1/60sec | F/1.8 | ISO-400


패키징이 정말 단순합니다. 정가 16만 5천원짜리 박스치곤 너무 단촐합니다.


DSC-RX100M5 | 1/60sec | F/1.8 | ISO-400


그래도 닌텐도 감성이 묻어서 이쁘게 느껴지는..


저만 그런가요?


하지만 이런 부분은 약간 불만입니다.


DSC-RX100M5 | 1/60sec | F/1.8 | ISO-320


닌텐도 3DS에는 동봉해준 충전 어댑터가 2DS는 별매입니다.


ㅂㄷㅂㄷ


이거 원가절감인가요?


DSC-RX100M5 | 1/60sec | F/1.8 | ISO-320


박스를 열어보면 본체와 정체를 알 수 없는 AR 카드라는 것과 가이드 이게 끝입니다.


충전 어댑터는 별매니까 그렇다 쳐도 케이블 같은 자잘한 거 하나 없습니다. (그래도 다행히 보증서는 들어있습니다)


처음 본체를 키면 부모님과 함께 설정해달라는 문구가 나옵니다 ㅎㅎ.


이런저런 설정을 마치면 NDSLite 와 비슷한 홈 화면이 나오는데 뭔가 많이 복잡해지고 그렇습니다.


그리고 좋아진 점은 NDSLite 시절과 비교하자면 칩 넣는 부분이 하단부로 변경이 되고 뚜껑이 생겨서 칩 빼고 도망치는 걸 방지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조이스틱과 시점 변경 스틱이 생겼는데 저는 아직 + 스틱이 더 편한 것 같습니다.


DSC-RX100M5 | 1/60sec | F/1.8 | ISO-320

아직 사용한 지 1주일도 안됐지만 굉장히 만족스러운 휴대용 콘솔인 것 같습니다.


혹시 맘에 안 드는 구석이 있으면 추가를 하던지 하나 더 올리든지 하겠습니다.

'BU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닌텐도 New 2DS XL 지름신고  (0) 2018.09.28
애플워치 3세대 Apple Watch Series 3  (0) 2018.03.20
젤다의 전설 야생의 숨결  (0) 2018.02.02
SONY PHA-1A  (0) 2015.12.02
Carl Zeiss MC DDR Flektogon 35mm F2.4  (0) 2015.11.02